부엉이들의 대화

“저기……. 큰집에 있는 플로터 어떻게 쓰는 거야? 너무 어려워!”

(와인잔을 들며) “그거 사용법 피읖에 있잖아.”

— 대화 1

“푸딩 만들기 세미나가 ‘불날 5때’에 있다던데, 그게 무슨 말이야?”

(작은 달구지에 오르며) “피읖! 난 바빠서 이만.”

— 대화 2

ㅍㅍㅁㅍ에 온 괴이쩍은 밴드 이름이 뭐였지? ‘냠냠쩝쩝’이었나?”

(한 눈을 가리며) “‘쿵짝쿵짝’아니었어? 아, 피읖에 있겠다.”

— 대화 3

“어디서 들었는데, 파티에는 ‘3무(無)’라는 게 있대.”

(우쿨렐레 연주를 멈추며) “아, 피읖에 있었던 것 같은데…….”

— 대화 4

포스터 출력하려고 하는데, 파티에 무슨 종이 있는 줄 알아?”

(토끼풀을 건네며) “누가 피읖에 정리해뒀던데?”

— 대화 5

배우미 할인 정보 알아? 페이스북에서는 정보 찾는 게 너무 어려워!”

(가재에 물린 손가락에 연고를 바르며) “그거 피읖에 있을걸?”

— 대화 6

“오늘 김건태 선생님이 입은 옷, 진짜 끝내주지 않아? 꽃무늬.”

(안집 벽에 낙서를 하며) “그랬어? 그거 찍어서 피읖에 올려놓자.”

— 대화 7

“이번 인디자인 워크숍에서 나온 팁, 진짜 쓸 만하던데?”

(감광액프룬 주스로 착각하며) “정리해서 피읖에 올려놓자.”

— 대화 8

“너 그거 알았어? 구홍한테 초능력이 있었대!”

(공룡 동인지를 덮으며) “아, 나도 봤어! 피읖에 올려놓자.”

— 대화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