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이 많이 알고 있고, 관심 있어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