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는 쓰는 사람이 마음대로 내용과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웹사이트를 가리킨다. 이름은 하와이어로 ‘빠른’을 뜻하는 wiki에서 왔다. 피읖파티 학생선생이 만들어가는 위키다. 2014년부터 2년 동안 2학년 학생와 진행한 글쓰기 워크숍 결과물이기도 하다. 학생는 1년 동안 겪은 학교편한 대로 하나하나 적고, 피읖이라는 위키 이름과 ‘피읖하다’라는 동사를 만들었다. 항목을 만들고, 연결하고, 편집하는피읖에서 일어나는 일은 이 동사로 모였고, 피읖학교 수업이 아니라 생활이 됐다. 해킹을 당하기 전까지 말이다.

누군가 말했다. “글자무서운 것이다.” 하지만 피읖에서 글자무서운 것이기 이전에 쓸모 있는 것이자 놀잇감이다. 피읖에는 엄밀함이 없다. 잘못된 정보오타가 있더라도 일단 그대로 둔다. 가장 먼저 알아챈 누군가피읖하기만 하면 그만이다. 피읖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은 기타 등등이다. 그것이 위키가 지닌 가장 기본적인 속성이기 때문이다. 항목과 항목을 잇는 파랑 하이퍼링크가 특히 두드러진 까닭이기도 하다. 피읖에 단 한 가지 원칙이 있다면 ‘피읖할 수 있는 이가 피읖하라.’일 테다.

파티에서 쓰는 말, 배곳 입학 정보, 수업과 워크숍 정보, 프린터와 플로터 등 기기 사용법, 달구지 이용법, 배우미와 스승 뒷이야기, 배곳 주변 식당 평가 등을 아우르며 피읖의 모습과 성격은 쓰는 사람에 따라 사전, 매뉴얼, 작업 아카이브, 일기장, 메모장, 낙서장, 작업 공간, 오버룩 호텔 정원 등으로 달라진다.

관련 항목